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Loading



이달호씨가 제시한 노정연-경연희이면계약서가 노정연환치기의혹을 밝혀줄 핵심단서로 떠오른 가운데 이 계약서 경연희의 서명이 경씨가 법인을 설립하면서 뉴저지주정부에 제출한 서류의 서명과 거의 일치하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그러나 그 계약서의 노정연씨 서명이 과연 노씨의 서명인지는 밝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2012/03/01 - [분류 전체보기] - 곽상언, 사실이라한들, 제 아내는 아비를 잃은 불쌍한 여인입니다 - 페이스북 전문

2012/03/01 - [분류 전체보기] - 이면계약서 공증인 엘리사 서는 바로 이사람 - 현재 포트리서 부동산브로커
2010/10/12 - [노무현 친인척 관련서류] - '노무현비자금 백만달러 환치기 직접 개입'폭로 : 삼성 전 임원 딸 관여-검찰수사와 일부 일치

뉴저지주정부 조회결과 경연희는 2006년 5월 17일 이벤처 투자를 설립한데 이어 [  2011/01/05 - [노무현 친인척 관련서류] - 경연희, 두개이상 이름사용 - 천만불 잃고도 또 고급주택 매입 ] 같은해 11월 13일 이비 빅토이 모터스라는 법인을 설립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시크릿오브코리아가 뉴저지주정부에 요청, 경씨가 이들 법인을 설립할때 제출한 서류를 확인한 결과 두 회사중 이비 빅토이 모터스라는 법인은 설립 약 1년만인 2007년 12월 3일 폐쇄됐으며 이 폐쇄신고서류에 이회사의 이사인 경연희와 왕임이 서명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면계약서 논란[ 2011/01/04 - [노무현 친인척 관련서류] - 노정연, 경연희에 '비자금'약점잡혀 끌려다녔나? - 이게 콘도계약서[첨부]] 이 이는 노정연-경연희 계약서상 경연희가 서명한 것은 2007년 10월 8일, 이비 빅토이 모터스 법인 폐쇄신고서류에 경연희가 서명한 것은 2007년 11월 29일로 각각 기재돼 있어 두 서명이 비슷한 시기에 이뤄졌음을 알 수 있습니다

이들 두서류에 나타난 경연희의 서명을 비교해 보면 Y 자와 N자, 그리고 O자로 보이는 글씨의 체와 획 순서등이 육안으로 봐도 거의 일치함을 알 수 있습니다

이면계약서 논란이 이는 서류에 적어도 경연희가 직접 서명한 것은 틀림없어 보입니다

그러나 이 계약서에서 볼 수 있는 노정연씨의 서명이 과연 노씨 자신의 서명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노정연씨의 다른 서명서류등을 확보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이 이면계약서를 살펴보면 매도-매수인이 두차례 뒤바뀌는등 그 내용이 엇갈리고 있고 공증요건도 갖추지 못하는등 많은 의문이 제기되고 있으나 경씨의 서명이 뉴저지주 정부가 보관중인 서류와 거의 일치함에 따라 또 한번 진위논란을 불러 일으킬 것으로 보입니다.

1



경연희 법인 설립서류 이비 빅토이스 모터스

경연희 법인설립서류 이벤처투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