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MB'에 해당되는 글 25건

  1. 2013.04.17 이명박 23일방미 부시기념관헌정식 참석/MB, 다음달말 전격 방미추진 - 박대통령보다 먼저 오바마 만난다
  2. 2012.11.28 mb, 법무장관 중심으로 수습하라 - 법대로 하라, 법, 검사들에게 대한민국에 법이 있음을 보여주라
  3. 2012.01.01 MB, '내 주변 엄격히 관리하겠다' - 신년국정연설 (1)
  4. 2011.11.19 이명박, 호주총리에 볼키스 부탁 - 이걸 어떻게 봐야할지 !! (7)
  5. 2011.09.16 MB, 한전질타 - 문답전문 : '여러분 수준 후진국' - 글쎄 오버?
  6. 2011.06.16 MB, '이제 한계가 왔다. 더는 안된다'- 김황식, 대대적 공직사정 공식 선포 : 발언요지 (1)
  7. 2010.12.15 [위키리크스 전문]MB, 북핵문제만큼은 단호, 지난해 스웨덴방문 유엔결의 준수 촉구 - 스웨덴, 북 추방우려 09STOCKHOLM425: DEMARCHE DELIVERED: IMPLEMENTING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 1874
  8. 2010.11.14 MB, 실정법위반 이희상 와인 G20만찬주선정 - 공정사회 자기발등 자기가 찍다 (4)
  9. 2010.09.24 MB, 기왕 이렇게 된거 그만 하지
  10. 2010.09.19 긴급동원예비군 신설 건의 ? - 현역병이 모자란다고 허 참
  11. 2010.09.19 MB,병역조회란서 '면제자'딱지 뗐다 - 병무청, '면제자' 기재란 아예 삭제 (2)
  12. 2010.09.09 MB, 러시아서 푸틴 총리등 면담 ; 전용기편 모스크바도착
  13. 2010.08.23 MB, 더 엄격한 인사검증기준 만들라 - 해외검증도 실시하라
  14. 2010.08.16 MB, 뉴스위크선정 존경받는 지도자 10명 선정 : 주식회사 대한민국 발전선도
  15. 2010.07.12 이명박호 물샌다 - 더이상 이명박호 아니다. MB 실종
  16. 2010.07.04 여권에는 왜 이광재-안희정 없나 : [지금 필요한 사람은 제2의 이만섭]
  17. 2010.06.28 이대통령 형님회사 파업 - 다스, 전임자보장요구 파업돌입
  18. 2010.06.22 MB, 국무위원 마지막까지 최선을 - 개각 임박 ?
  19. 2010.06.06 MB, '인적쇄신 역효과' - 인적쇄신 대상자에 끌려다니는 MB ?
  20. 2010.06.06 MB, 깜짝인사없이 뚜벅뚜벅 - MB 생각 OR 간신 생각
  21. 2010.06.05 MB, 선거참패 상상도 못했다 (1)
  22. 2010.05.04 MB, '국방장관 저보다 늦게 보고받았죠' 별들 질타
  23. 2010.05.03 MB, '천안함 단순사고로 침몰하지 않았다' -
  24. 2009.12.01 '이대통령 정권 재창출'발언 일파만파 - 펌
  25. 2009.11.25 "'도곡동 땅은 MB 것' 문서 발견" 안원구 입열다- 펌
분류없음2013.04.17 20:19
Loading

이명박 전 대통령이 퇴임 후 첫 해외 일정으로 미국을 방문한다. 이 전 대통령은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 기념관 헌정식에 참석하기 위해 부인 김윤옥 여사와 23일부터 5박 6일간 미국 텍사스 주 댈러스를 방문한다고 임재현 비서관이 17일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은 초청자인 부시 전 대통령과 만나 한미동맹 강화와 북한 사태 해법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헌정식에는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도 참석할 예정이다. 이 전 대통령의 방미 경비는 공무로 인정돼 ‘전직대통령 예우에 관한 법’에 따라 정부에서 지급된다.

이승헌 기자 ddr@donga.com

원본출처 http://news.donga.com/Main/3/all/20130417/54512002/1

----------------------------------------------------------------------------------------------------------

2013/03/17 - [분류 전체보기] - MB, 다음달말 전격 방미추진 - 박대통령보다 먼저 오바마 만난다 : 방미시기 논란일듯

2013/03/25 이명박 내달 방미추진 - 부시 오바마 만날듯 [조선일보]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3/03/25/2013032501936.html


 

분류없음2012.11.28 22:21
Loading

이명박 대통령은 29일 대검 중수부장에 대한 감찰 개시와 검찰 내부의 반발로 현직 검찰총장과 중수부장이 정면충돌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국민의 걱정이 크니 권재진 법무부 장관 중심으로 잘 수습하라”는 취지의 주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원본출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2/11/29/2012112901111.html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권 법무부 장관으로부터 검찰 내부 상황에 대한 보고를 받은 자리에서 이같이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청와대는 이미 검찰 내부 상황에 대해 상세히 파악하고 있다”면서 “권 법무부 장관이 중심이 돼 검찰 사태가 조만간 수습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한 핵심 참모도 “지금 대통령이 나설 단계가 아니지 않느냐”면서 “법무부 장관과 검찰 수뇌부가 잘 알아서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의 이 같은 대응은 대검 검사장급 간부와 중간 간부들이 이날 오전 잇따라 한 총장의 용퇴를 건의하면서 검찰의 내분이 확산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한 ‘긴급 처방’으로 해석된다.

실제로 청와내 내부에서는 여전히 검찰 일각의 권 법무부 장관과 한 총장의 사퇴 요구에 대해 다음 달 열리는 대선과 인사청문회 문제 등 ‘현실론’을 들어 부정적 기류가 우세한 상황이다.

한 관계자는 “선거 관련 사범의 지휘는 검찰이 하게 돼있다”면서 “당장 검찰총장이 사퇴할 경우 엄정한 대선관리에 차질을 빚을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현 정부 임기가 석 달 정도 남은 상황에서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야 하는 데다 검찰 수뇌부를 교체할 경우 대규모 검찰 연쇄 인사가 필요해 사실상 어렵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하지만, 검찰 내부 갈등이 확산될 경우 청와대가 직접 교통정리에 나설 수밖에 없는 상황도 배제할 수 없다는 점에서 권 법무 장관과 한 총장이 어떤 수습책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분류없음2012.01.01 22:36
Loading
이명박 대통령은 2일 남북문제와 관련, "지금 우리에게 가장 긴요한 목표는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이라며 "우리는 기회의 창을 열어놓고 있다"고 말했다.

2011/12/30 - [분류 전체보기] - 재벌2세-전 장관-청와대NSC직원등 신용카드등 노출 : 청와대 주소-전화번호 기입은 '보안사고'

원본출처 http://news.donga.com/Politics/New/3/00/20120102/43019247/1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TV와 라디오로 생중계된신년 '특별 국정연설'에서 이같이 말한 뒤 "북한이 진정성 있는 태도로 나온다면 새로운 한반도 시대를 함께 열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올해에는 북한 핵문제 해결에 전기가 마련되기를 기대한다"면서 "북한이 진행 중인 핵 관련 활동을 중단하는 대로 6자회담은 재개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그러나 "북한의 도발 가능성이 상존하는 한 우리는 철통같은 안보태세를 유지할 것"이라며 "도발 시에는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는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 사망 후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의 방향을 제시한 것으로, 남북관계의 안정적 관리를 위해 기존의 대북원칙을 바탕으로 남북 간 대화, 협력으로 가는 길은 열어놓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 대통령은 또 "저는 지난 한 해를 돌아보면서 국민 여러분에게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리지 않을 수 없다"면서 "자신과 주변을 되돌아보고 잘못된 점은 바로 잡고 보다 엄격하게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더 낮은 자세로 국민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더 열심히 민생을 챙기겠다"면서 "남은 임기동안 `일하는 대통령'으로 조금도 흔들림없이 국정을 수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언급은 최근 잇따라 불거지고 있는 친인척, 측근 비리에 대해서 완곡하게 사과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이 대통령은 올해 세계 경기위기를 우려하며 "올해는 어떤 일이 있어도 물가를 3%대 초반에서 잡겠다"면서 "성장도 중요하지만 물가에 역점을 두겠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정부는 새해 경제분야 국정목표를 '서민생활 안정'에 뒀다"면서 "서민들의 주거비 부담을 덜어 드리기 위해 임대주택 공급을 늘려 전, 월세 가격을 안정시키겠다"고 약속했다.

학력철폐와 관련, "올해부터 당장 공공기관 신규채용 20%를 고교 졸업자로 뽑겠다"면서 "더 공부하고 싶은 사람은 대학에 갈 수 있도록 '선취학-후진학' 제도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비정규직 문제에 대해 "비정규직 차별 문제는 반드시 해결해야 할 과제"라며 "같은 일을 하면서 불합리하게 차별받아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저출산, 고령화 문제에 대해서는 "우리 미래에 대한 심각한 도전으로, 출산율 제고를 국가 핵심 과제로 삼고 제가 직접 챙길 것"이라며 만 5세까지 무상보육 지원을 약속했다.

이 대통령은 또 "올해는 20년 만에 대선과 총선이 한 해에 실시된다"면서 "정부는 역사적 책임을 갖고 공정하게 선거를 관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복지제도 확충에 대해 "재정 건전성을 지키면서도 모든 국민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 수 있도록 돕는 지속가능한 복지를 펼치겠다"면서 "도움이 필요한 분들에게 혜택이 돌아가도록 보다 촘촘하게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디지털뉴스팀
분류없음2011.11.19 16:47
Loading
mb, 호주총리에 볼키스 부탁
사진출처 연합뉴스 http://pann.news.nate.com/info/25260815

2011/11/20 - [분류 전체보기] - 주한미국대사관, 2008-2009년 블루랜턴관련 25건 보고 - 위키리크스 한국전문
2011/11/20 - [분류 전체보기] - 78억원 탈세, 스티븐 리 론스타 전대표, 미국에 5백만달러 대저택소유

2011/11/20 - [분류 전체보기] - [한일건설 압수수색]녹십자 '이럴수가': 이사회 회의록 위조 - 불참한 최창걸 고려아연회장 인장이 날인
2011/11/20 - [분류 전체보기] - [한일건설 압수수색]녹십자 위조 회의록 또 발견 : 이사회 없었는데 웬 회의록 - 최창걸 고려아연회장 인감도 쾅
2011/11/20 - [분류 전체보기] - [한일건설 압수수색]녹십자, IMF때 '시설재산다' 외화조달뒤 한일건설 허동섭회장 지원 : 재경원 신고서류 첨부

2011/11/19 - [분류 전체보기] - 이명박 호주총리 볼키스 성공 동영상 여기 - 좋아죽는다
2010/07/20 - [분류 전체보기] - 강용석 '대통령도 너만 쳐다봐'인증샷? - 헉 이사진보니 정말 기가 찬다

2011/11/13 - [SK] - 'SK비자금 폭로하겠다' 5천만달러 요구 - SK, 최소 8백10만달러 보상 : 관련증거첨부-다운로드가능
2011/10/18 - [SK] - SK비자금5억불관련 증거를 다운로드가능토록 공개하며 SK 비자금 1막을 마무리합니다
2011/10/17 - [SK] - [SK비자금5억불]MB도 SK비자금관리인에게 농락당했다- ‘각하 연금투자 좀’ V '도와달라'

 

이명박 볼키스/mb볼뽀뽀

이명박 볼키스/mb볼뽀뽀/이명박 볼뽀뽀/이명박 볼인사

이명박 대통령이 19일 인도네시아 발리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국-호주 양자회담에서 줄리아 길라드 호주 총리에게 볼 인사를 부탁하고 있다.

분류없음2011.09.16 08:55
Loading
다음은 현장에서 오간 한전 관계자들과 이 대통령의 문답 전문.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1/09/16/2011091602005.html?news_top

▲ 이 대통령 : 여기서부터 직함하고 이름을 알려달라.

- 전력거래소, 남동, 한전관리본부장, 한수원 사장 등 소개.

▲ 이 대통령 :지경부에선 담당 안 왔느냐.

- 에너지자원실장 왔다고 답변.

▲ 이 대통령 :여 러분들에게 어제 일어났던 일들에 대해 한전 입장에서 얘기하고 거래소 입장에서 얘기해달라.

- 한전 사장 대행 : 지연되고 재발방지에 대해 모든 조치 강구해 다시 그런 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 이 대통령 : 구체적으로 뭐가 잘못됐는가. 막연하게 하지 말고 두루뭉술하게 하지 말고... 한전이 무엇이 잘못된 것인지, 거래소는 무엇이 잘못된 것인지, 지경부에서 나왔으니 지경부에서도 얘기하고 한전에서도 얘기하라.

- 한전 사장 대행 : 정전이 발생하면서 대국민홍보 사항이 제대로 전파가 안 된 점이 있다. 그런 점에서 홍보에 문제가 있었다. 전력계통 문제가 있어 정전되더라도 공보를 강화하고 재해방송 실시라든지 이런 부분에 대해 보완대책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 이 대통령 : 규정상 그렇게 하도록 돼 있나, 안 해도 되나?

- 한전 사장 대행 : 규정상 그런 건 없다. 종합적 전력 공급회사로서 대국민 홍보는 신속하게 했어야 했다

▲ 이 대통령 : 한전 담당자에게 얘기할 책임이 없어요? 규정상 그런 거 없어요? 자기 마음대로 (전력 공급을) 자르고 해도 되는 건가?

- 한전 사장 대행 : 전력거래소에서 그런 거 한다.

▲ 이 대통령 : 이번에 한전이 하는 건 뭐죠?

- 한전 사장 대행 : 한전이 하는 건 전력수요가 많아져서 조절을 해나가는 부분에 대해 200만킬로 전력거래소 요청을 받아 사전에 조정했다.

▲ 이 대통령 : 요청을 받아 끊으면 의무만 하면 되는 건가.

- 한전 사장 대행 : 끊은 게 아니라 전압조정을 위해 감축시키는 거다.

▲ 이 대통령 : 감축 시켜도 고객 입장에서 전기 안 들어가는 것 아니냐.

- 한전 사장 대행 : 전기는 들어간다. 전압이 낮아져서 전기 품질이 떨어지는 거다.

▲ 이 대통령 : 전기 들어갔는데 왜 엘리베이터가 서느냐?

- 한전 사장 대행 : 단전이 들어가면서 그런 사태가 들어갔다. 계통 거래소에서 단전하라고 해서...

▲ 이 대통령 : 거래소에서 단전하라고 하면 단전하느냐. 단전 전에 매뉴얼 상 뭐가 없어요?

- 한전 사장 대행 : 사전 홍보하게 돼있다. 이번은 워낙 계통이 급박하게 돌아가는 상황이어서, 단전이어서 사전적 조치를 못했다.

▲ 이 대통령 : 그런 경우 단전을 자기 맘대로 해도 되나

- 한전 사장 대행 : 급전 운영상 단전이 늦어지면 전국 계통이 무너지는 상황이 벌어질 수 있어 그 상황은 전적으로 전력거래소 지휘를 받게 돼 있다.

▲ 이 대통령 : 그럼 한전은 지휘 받고 단전만 하면 되나

- 한전 사장 대행 : 사후에라도 언제까지 정전된다, 정전 원인은 뭐다라고 알리는 것을 시행했어야 했다.

▲ 이 대통령 : 몇 시에 했나?

- 한전 사장 대행 : 30분 단위로 했기 때문에 지역마다 해당 지역 SMS, 가두방송, 사이버지점을 통해서 정전이 이렇게 전력계통 비상때문에 정전됐다고 했다.

▲ 이 대통령 : 한전은 책임을 다했나?

- 한전 사장 대행 : 언론사를 통한 신속한 홍보, 국민들에 대한 사전에 대한 알릴 수 있는 방법이 미흡했다.

▲ 이 대통령 : 가두 방송을 했나. 어디서 했나

- 한전 사장 대행 : 각 지역에서 했다.

▲ 이 대통령 : 가두 방송 한 거 확인했나?

- 한전 사장 대행 : 전체적으로 확인 못했다.

▲ 이 대통령 : 전체적으로 확인도 안 해보고 이런 사태가 있는데, 그 자리에 있는 거다. 국민적 불만이 있는데 어느 지역 가두방송했는지 확인도 안 했어요. 자 그 정도요. 그 다음 거래소 얘기 해달라.

- 전력거래소 관계자 : 수요, 공급 비교해서 위험한 수준에 왔다면 단전 지시한다. 마지막 조치해서도 안 되면 비상 단전을 한다. 어제 거기에 해당됐다. 사전에 예방정비 계획을 1년 전에 짜게 된다. 9월 9일 하계 수급이 지나면서 방만하게 한 잘못이 있다.

9월 14일까지 수급이 괜찮았는데 9월 15일 수급이 어려워지는데 대처했다. 두번째 비상단전 조치 결정하는데 있어서 지경부와 부서와 보고를 소홀히 했다. 관련 부처와 협의해서 국민에게 미치는 영향을 해서 해야 하는데 수급이 급박했었고 10분 ,20분 단위로 광역 정전으로 번질 우려가 있어서 비상단전 조치했고 한전 등이 사전에 예고하고 홍보할 시간을 주지 못했다.

▲ 이 대통령 : 자 그다음 보고하세요.

- 지경부 에너지자원실장 : 지경부는 전력수급체계 관리감독 책임을 지게 돼있다. 이번 사태 관련해 첫째 보고 체계가 제대로 갖춰지지 않았다. 늦게 보고 받았다. 상대적으로 자율적 전력 절감 조치 들어갈 여유가 없었다. 매뉴얼상 위급 사태 닥쳤을 때 시스템 다운을 방지하기 위핸 기술적 측면에 치우져였다. 들어가기 전 경찰 소방방재청 방송국 등 관련 기관과 유기적 체제 미흡해서 국민 불편.수요예측에 대해 충분히 파악을 못했다. 계획정비도 체계적으로 파악했으면 가용 전력의 10%가 일시적으로 계획정비 들어가는 걸 줄일 수있지 않았나 반성하고 있다.

▲ 이 대통령 : 발전소 측에선...

- 발전소 사장 : 양질의 전기를 값싸게 안전하게 국민에게 전달해야할 걸 소홀한 걸 반성한다. 양질의 60일분인데 59일...주기적 설비 관리에 대해 반성한다. 안정하게 공급 해야할 거에 대해서 전국적 국민들 사이에 대해선 예보 시스템에 대해선 어떤 상황, 불시에 조치를 취하더라도 국민들이 놀라지 않는 상황 속에서 사전에 취할 수 있는 타이밍과 예보 시스템이 없어서 적기에 공급하는 부분에 있어서는 실제론 미스를 함으로 인해서 그런 발생하지 않아도 중차대한 문제가 발생했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가능한 문제에 대한 실전 테스트를 통해서 이 문제를 철저히 개선해야할 것으로 생각한다.

- 한국동서발전 사장 : 경영직로 이번 사태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 하계피크, 계획예방정비 중이었다. 계획예방정비를 제외하고 발전용량 정상적이었음을 보고 드린다.

- 남부발전 사장 : 우리 전체 발전기가 320기다. 과거의 예로 보면 여름엔 전기가 전부 가동하다가 추석이 지나면 서서히 날씨가 추워지면 겨울 대비해 정비를 한다. 10%를 정비한다. 기후변화를 사전에 예측 못했던 게 가장 큰 원인이 아니었나 싶다. 이번 계기를 반면교사를 삼아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

- 중부발전 사장 : 49기 운영 중이다. 1기 정비, 1기 대기 중이었다. 9월 1일부터 정비하려다, 9일부터 정비 들어갔다. 지령이 내려와 예열하고 돌리는데 10시간 쯤 걸린다.

- 한수원 사장 : 21기 중 핵연료 교체 때문에 3기가 오버아웃 중이었다. 동시에 오버롤 들어가 줄지 않았나 싶다. 핵연료는 1년 반 정도전에 들어가야 한다. 9월 중순 중에 줄지 않을까 했는데... 앞으로 좀더 면밀한 검토를 하겠다.

▲ 이 대통령 : 3기를 한꺼번에 (정비)한다면? (21기 중) 15%를 스톱시키는 거 아니냐. 한 기씩 한 기씩 하지.

- 한수원 사장 : 동시에 진행한 거 아니고 시차를 두고 한다. 오버로필 25일 정도를 한다.

▲ 이 대통령 : 작년에 계획예방 정비를 시작한 건 언제였나?

- 전력거래소 관계자 : 1월부터 12월까지 계속하는데 하절기 수요를 많을 경우와 동절기 수요....

▲ 이 대통령 : 하절기 끝나고 들어간 건 언제였나?

- 전력거래소 관계자 : 하절기에도 양이 줄뿐 매달 한다.

▲ 이 대통령 : 정상적으로 한 게 아니지 않느냐.

- 전력거래소 관계자 : 9월달 1000만킬로와트 정도 물량을 하도록 돼 있다. 이번에 830만킬로와트를 했다.

▲ 이 대통령 : 어제 사고 이전에 몇 %를 스톱시켰나?

- 전력거래소 관계자 : 11%다.

▲ 이 대통령 : 예열량이 5~6% 아니냐. 12%면 두 배를 쉬게 한 거 아닌가.

- 전력거래서 관계자 : 봄과 가을에 그 정도 하지 않으면 여름과 겨울을 견뎌낼 수 없다.

▲ 이 대통령 : 그렇다손 치고... 내가 오늘 여기 와서 직접 이런 얘기를 할 수 있는 경우가 거의 없다. 대통령이 직접 와서... 담당 장관이 와서 여러분과 얘기하면서 해도 되는 일이긴 하지만 내가 오늘 여기 온 건 이게 아마 여러분 생각에 이렇게 해서 피해가 많이 났는데 국민들의 피해보상 문제가 나오면 (금액이) 얼마 안 될 거다(라고 안이하게 생각할 것이다)... ‘만약 사태에 대비해야 한다, 한꺼번에 전기가 다 가면 어떻게 하나, 그거라고 해서 좀 피해가 있더라도 전체 사고가 난 것보단 낳지 않나’라고 여러분이 그런 생각을 하는지도 모르겠다. 기본을 지키면 이런 문제가 일어날 수 없는 문제다. 기본만 제대로 지키면... 또 서로, 이런 일이 있더라도(안들림) 국민들은 과거와 달리 매우 성숙해 있다. 발전량이 예상외로 많이 들어와서 조금 전기 소모를 불필요한 걸 줄여달라고 하면 (국민들이 협조해서) 5%, 10% 줄이는 걸 일도 아닐 거다. 국민은 그런 자세로 준비가 돼있다. 국민은 그런 수준이 돼있다. 여러분의 수준은 형편없는 수준이다. 후진국 수준이다.

한전, 전력거래소, 발전회사 의 여러분들은 큰 세계적인 국영회사라고 생각하고 그러고 있는지 모른다. 그러나 국민들을 생각해봐라. 전기를 끊더라도 끊을 데 끊어야지. 병원도 끊어지고, 엘리베이터도 끊어지고, 중소기업들이 전기로 작업하는데도 갑자기 끊었다. (단전에 대해 사전에 알리면 중소기업들은) 하루 미리 쉰다. 발전 못 돌린다면 근로자 쉬고, 공장도 쉬고 정비도 한다. 그런데 전기를 갑자기 끊으면, 끊었다 넣었다 끊었다 넣었다 하면, 중소기업 같은 데는 말할 수 없이 분통 터지는 거다. 여러분들이 하더라도 어느 곳에 이러 이러한 곳은 전기를 (공급)해야하고 오피스빌딩이나 공공건물, 이런데 전기 끊어도 돼요. 무작위로 끊어버린다고 하면 기본이 안 된 거다.

무슨 뜻이냐, 여러분이 공급자가 일방적으로 생각하는 거다. 수요자가 어떤 불편이 있고 수요자가 어떤 피해를 입을까 전혀 생각을 안 한 거다. 공급자 입장에서 ‘전 국토가 전기가 끊어져버릴 텐데 이거라도 해야한다’고 할텐데 그렇게 될 수 없는 일이다. 조금만 생각하면 그렇게 될 수 없다. 요즘같이 이상기후가 있고 기상청에서도 늦더위가 왔다고 매일매일 보도되고 있다. 매일 (날씨가 덥다고)보도되는 데 (전력 수급을) 담당하는 여러분들은 이대로 가다간 자칫 전기 수요가 크게 될 거라고 걱정해본 일 있나.

당신들은 잘 먹고 잘 자고 하다가, (전기)수요가 올라가니까 끊어버리겠다고 이런 생각으로 이런 거 아니냐. 어찌됐든 공공기관이고 공기업이다. 공기업에 있는 사람들이 국민에 대한 투철한 봉사정신이 부족하고... 일반 제조회사도 ‘고객들이 어떻게 할 건가’하고 수요자 생각해서 디자인도 성능도 AS도 하고 경쟁하는 세상인데 공기업들이 대우받을 건 다 받고 수요자에 대한 생각을 전혀 안 하는 거다. 내가 분통이 터지는데 실제 당한 사람들은 얼마나 속이 상했겠는가. 얼마나 불쾌하겠는가.

그래도 여러분들은 ‘그 정도 피해 가지고 전체 큰 피해를 막은 것’이란 생각을 하고 있다는 인상을 받고 있다. 그런 정신으로 공기업을 하니까 국민들이 불신하는 거다. 전력이 모자란다면 모르겠는데 발전기 한 두개 더 돌리면 아무 문제없이 돌아갈 수 있는 건데... 날씨가 덥다는데 내일 발전량이 어떻게 될 건가, 기상청에 전화를 한번 해본 일 있나. 내일 날씨가 어떻고 미리 전화를 해서 그런 걱정 해봤으면 그런 일이 일어나겠는가.

기본을 지키라는 거다. 국민에 대한 봉사정신이 전혀 없는 거다. 작은 중소기업도 고객을 위주로 생각하면서 경영하는데, 공기업이란 사람들이 최고의 대우를 받으면서 공기업이 그렇게 했다 이거야, 이런 사고를 저질렀다 이거야. 일어날 수밖에 없는 불가항력의 상황이면 말을 안 한다. 불가항력적 상황이 일어났다면 어쩔 수 없다. 일어나서 안 될 일을 여러분들이 저지른 거다. 여러분의 의식구조 시스템이 후진국적이란 거에요. 전기 끄려면 5분전에라도 방송에 연락해서 ‘전기 줄인다’라고 했어봐요? 국민들이 호응을 안 해요? 끄더라도 그렇게 해서 껐어야 했다. 기본이 안돼 있는 거다.

내가 이런 얘기를 해도 부끄럽다. 이런 실수는 국민들에게 정부가 고개를 들 수 없는 거다. 부끄럽고 미안하고 죄송하고... 내가 생각해도 그 당한 사람들 생각하면, 그분들이 전기가 이런 사정이라고 끌 수밖에 없다는 것을 알고 있으면 미리 대비하고, 감정적으로 얼마든지 이해했을 거에요.

난 이건 지경부도 책임이 있고, 거래소는 더 말할 것도 없고, 한전도, 발전하는 쪽에서도 안일하게 2기고 3기로 해오던 거니 그렇게 했다? 어느 발전소도 ‘날씨가 비상인가, 수리해서 될까’하고 고민 안하고, 거래소가 뭐라고 얘기한 듯 걱정도 안 하고 지시만 하면 다 따라가는 거냐. 자기 판단들이 있을 것 아닌가. ‘날씨가 이런데 거래소가 지시한다고 뜯어서 수리나 하고 있으면 되겠느냐’는 걱정을 해본 사람, 자주적 사고를 해본 사람이 없다. 전부 수동적이지. 이 책임을 여러분이 통감해야 한다. 아주 부끄럽게 생각해야 한다.

나는 그 정도의 시스템을 가지고 아무 생각 없이 해오던 대로 세상이 바뀌고 기후가 바뀌고 지구온난화돼서 지구가 바뀌고, 이런 상황이란 걸 전혀 염두에 두지 않은 거에요. 생각만 조금 하면 얼마든지 일을 막을 수 있는데 해오던 대로 일을 하면 고급인력이 왜 필요해요? 관습대로 한다면 무슨 고급인력이 필요해요?

오늘은 문제가 없었다. 오늘 문제없었다면 어제도 문제가 없을 수 있었단 말이에요. 그저 대비했다면 얼마든 (방지)할 여력이 있었다. 발전소 사장 불러서 좀 발전 더 해봐야겠다고 왜 안 했어요? 더 발전 여력이 없느냐고 물어만 봤으면 오전 전에 급피치 올리라고 해서 했으면 발전소마다 여유 있는 걸 긴급 가동하게 했으면 오늘 하는게 왜 어제 안 됐어요? 그런 사고를 안 하고 그냥 국민들에게 전기를 단전해버리고 책임을 다했다? 그래서 내가 스스로 국민에게 미안한 마음을 갖는 거다. 왜? 여러분이 공기업이기 때문이다.

민간 기업 같으면 거기서 책임만 지면 된다. 공기업이니까 여러분에게 찾아오고, 나도 분통 터지지만 함께 국민 앞에 나는 미안한 마음을 갖는다. 오늘 할 수 있는 일을 어제 못했다. 무슨 변명을 하겠나. 발전소 사장 중 제대로 된 사람이 있으면, 우리가 발전 더 할수 있다. 한번 차단하고 두번째 차단하면서부터 정상적으로 가도록 해야지. 4시간씩이나.... 여러분 스스로, 부끄러움을 알아야 해요.

이건 분명히 책임소재를 따지고 이런 경우 어떻게 되느냐. 이건 복잡한 것도 아니다.

조금만 생각하면 이런 일 일어날 수 없어, 대단히 조치하고 모여서 상의할 것도 없어요. (두번째 잠시 침묵)

발전소도 전력거래소도 한전도 사과해야 한다. 변명할 필요가 없다. 일어나서는 안되는 일이 일어났기 때문이다.

앞으로 이런 일이 두번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여러분들이 깊이 생각해야 한다. 자기 자세만 바로 가지고 고객 위주로 하면 수요자인 국민 입장에서 조금만 생각하면 한전이, 대한민국에서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을 거에요.

대단한 시스템을 바꾸고 변화를 시킬 필요도 없다. 현재 상황에서 수차례 말하지만 국민 입장에서 생각하면, ‘혹시 국민에게 불편을 주지 않을까’하고 조금만 생각하면, 나는 여러분들이 이런 이상 기온에서 수요가 늘어나는데도 할일 다 하고 당하니까 전기를 끊은 안일한 사고가 아주 불쾌하다는 거에요.

국민들 조금만 생각하고 이번에 응급환자가 전기가 끊어지면, 이 시간에 중소기업이 전기가 끊어지면 어떻게 될까, 높은 곳에서 작업하는 사람이 전기로 작업하다 전기가 끊어지면 어떻게 될까 조금만 걱정하면 그런식으로 될 수 없다. 나는 돌아가겠다.
분류없음2011.06.16 10:04
Loading
김황식 주요 발언내용 - 2011년 6월 16일
- 정권후반기 안정적 국정운영을 위해 공직기강 확립해 더욱 노력하고 분발해야 할 시점
- 양적성장에 치중, 준법의식이 낮고 부정직한 사람이 너무 많아서 사회 전반이 총체적 비리로 몸살
- 저축은행사태가 대표적 사례로 극복하지 못하면 품격있는 선진일류국가 도달못해
- MB, 어제 국무회의서 '이제 한계가 왔다, 이제 더는 안된다는 의식이 필요하다'고 말함
- 이제 범국가적으로 정리할 시기가 왔다
- 공무원들은 억울한 수도 있겠지만 결국 공직사회가 먼저 매를 맞을 수 밖에 없다
- 내년에는 정치일정으로 정치권 줄서기로 공직중립자세 흐트러지고 올해 공기업 임원 절반이 교체되므로 기강해이 우려 
- 총리실은 하반기부터 강도높은 공직사정 돌입
- 특히 고위공직자, 지방토호 문제 중점
- 공공부문 자체감사인력이 1만명, 내부통제하면 비리 사전예방 가능
.
위키리크스2010.12.15 20:42
Loading
ID 09STOCKHOLM425
SUBJECT DEMARCHE DELIVERED: IMPLEMENTING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 1874
DATE 2009-07-14 05:05:00
CLASSIFICATION CONFIDENTIAL
ORIGIN Embassy Stockholm
TEXT C O N F I D E N T I A L STOCKHOLM 000425

SENSITIVE
SIPDIS

STATE FOR IO, USUN, T AND ISN/CPI-(MFELIPE)

E.O. 12958: DECL: 07/13/2019
TAGS: ECON EFIN EWWT EAIR PARM PREL KNNP MNUC MTRE

SUBJECT: DEMARCHE DELIVERED: IMPLEMENTING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 1874

REF: A. STATE 65483 B. STATE 66250 C. BERLIN 791

¶1. (C) Poloffs delivered refs A and B points to MFA Korea Desk officer Emma Nordlund on June 29, and Pol Counselor followed up with MFA Director General for Asia and Oceania Klas Molin on June 30. On July 13, Molin responded that Sweden is "on board" with the measures called for in UNSCR 1874 but was concerned about French and German draft papers being circulated within the EU calling for additional EU autonomous sanctions on luxury goods (Ref C). Molin stated that the French were also considering targeting the personal finances of DPRK leaders and imposing some sort of visa ban for their travel to the EU. He said he was worried that the DPRK could respond by expelling EU heads of mission from Pyongyang, including Swedish Ambassador Mats Foyer. Sweden's ability to act as protecting power for the United States -- and Foyer's continuing ability to visit the two jailed American journalists -- could be affected. He added that Sweden was worried about the impact of UNSCR 1874 "not just because of you, but also because we believe in dialogue." As of July 13, Molin said, Sweden was still pushing France for "swift implementation of 1874, even if not the maximum amount."

¶2. (C) Turning to the just-completed visit of ROK President Lee MYUNG-bak to Sweden, Molin reported that Lee had pushed Swedish PM Reinfeldt hard for "very broad, very forceful" implementation of sanctions under UNSCR 1874. "Let's strangle them to bring them back to the table," Lee reportedly said. Reinfeldt noted the special role Sweden plays as protecting power for the United States, and Lee replied that it was important to maintain the Swedish presence in Pyongyang, but urged again that UNSCR 1874 still be forcefully applied.

¶3. (C) Comment: Amb. Molin will be in Washington for consultations July 15-16. EAP interlocutors may wish to raise UNSCR 1874 with him directly, and to address his concerns over tighter enforcement of the UNSCR 1718 ban on exports of luxury goods to the DPRK. End Comment. SILVERMAN
HEADER VZCZCXRO6509
OO RUEHDBU RUEHFL RUEHKW RUEHLA RUEHNP RUEHROV RUEHSL RUEHSR
DE RUEHSM #0425 1950554
ZNY CCCCC ZZH
O 140554Z JUL 09
FM AMEMBASSY STOCKHOLM
TO RUEHC/SECSTATE WASHDC IMMEDIATE 4507
INFO RUEHZL/EUROPEAN POLITICAL COLLECTIVE PRIORITY

XTAGS: XTAGECON, XTAGEFIN, XTAGEWWT, XTAGEAIR, XTAGPARM, XTAGPREL, XTAGKNNP, XTAGMNUC, XTAGMTRE 09STOCKHOLM425

Loading

이희상 동아원회장과 전두환의 3남 전재만이 만든 와인 '온다 도로'가 G20 만찬주로 선정됐지만 이희상등은 이 와이너리 매입과정에서 대한민국의 실정법을 위반한 사실을 이미 시인, 결과적으로 불법의 부산물이 G20 정상들에게 제공된 셈이 됐습니다 

특히 '공정한 사회'를 강조하는 MB의 의지가 행정부내에 스며들지 않고 있으며 정권 스스로 '공정한 사회'에 역행함으로써 
성공적으로 끝마친 G20 정상회의에 지울 수 없는 오점을 남겼다는 지적입니다

이희상은 지난 2005년과 2006년, 2007년 3개년에 걸쳐 캘리포니아주 나파밸리의 포도밭 5곳을 동아원자회사인 KODO라는 회사를 통해 인수, 다나에스테이트라는 이름의 와이너리를 운영하고 있으며 이곳에서 생산된 '온다도로'라는 와인이 G20 정상회의 만찬주로 납품됐습니다

그러나 이희상이 이 5곳의 포도밭중 한곳을 인수하면서 외환관리법을 위반했으며 지난해 이미 위반사실을 시인했습니다

이희상은 투자용 부동산 투자가 금지돼 있던 지난 2006년 5월 19일 캘리포니아주 나파밸리의 포도밭을 약 백74만달러에 매입했습니다  명백한 실정법 위반입니다 [아래 하단 구매계약서 첨부]

이 포도밭 지분중 29%는 2006년 7월 11일 이희상의 아들 이건훈에게 매도됩니다 증여가 의심되는 부분입니다

또 1년뒤인 2007년 8월 14일  이 포도밭이 하루에 두번씩이나 매도되고 결국 이희상 회장님의 포도밭은 이희상의 회사인 KODO라는 법인에게 매도됩니다. 10만달러를 붙여서 말입니다 
동아원 포도밭의 주인이 알고 보니 회장님에게서 산 포도밭이었던 것입니다

이에 대해 이희상은 지난해 12월 이 포도밭 매입에 대해 외환거래법 위반 사실을 시인했습니다

동아원은 지난해 12월 방송된 MBC 후플러스와의 인터뷰에서 '미국변호사가 법을 몰라서 문제가 있었다, 제반조치를 준비중'
이라고 밝혔습니다 

아래는 후플러스 방송내용중 이희상 전재만 포도밭 관련 부분입니다 
동아원 외환거래법위반 시인 직접 듣기


------------------------------------------------------------------------------------------------------------- 

이 양조장의 포도밭 매입관련 서류입니다

매입자는 한국제분의 이희상 회장, 등기비용으로만 부동산가격의 0.11% 1919달러 5센트가 든 걸보면 포도밭 가격은 1745천달러, 당시 환율로 16억6천만원 가량입니다

매입시점은 2006 5 19, 달러유출을 막기 위해 투자목적의 해외부동산 취득이 금지됐을 때입니다 외국환 거래법을 어긴 겁니다

 

이후에 이상한 거래도 눈에 뜁니다 이희상회장은 1년정도가 지나서 이 포도밭을 SFC 허쉬 라는 법인에게 파는데 매도시점이 2007 8 14일이고 SFC 허쉬는 같은 날 이 포도밭을 코도라는 이회장측의 현지법인에 넘깁니다 이 서류를 등기소에 접수한 날도 2007 8 15일 아침 8 36분으로 똑 같습니다 8 14일 같은 날 거래가 이루어지고 다음날 같은 시각에 이 서류가 등기소에 접수된 겁니다

 

이희상회장이 자신이 회사에 포도밭을 팔았지만 최종 서류엔 자신의 이름을 지운 셈이 돼 외환거래법 위반 사실을 숨기기 위한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는 대목입니다

 

이에 대해 이희상 회장측은 다른 회사에다 포도밭 관리를 맡기려고 했다가 직접 하는게 낫겠다 싶어 계획을 바꿨지만 이미 다른 회사에 맡기겠다고 구두로 약속한 게 있어서 부득이하게 다른 회사에 팔았다가 다시 사는 일이 벌어진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외환관리법 위반에 대해서는 시인했습니다

 

(한국제분 이희상 회창측 대리인) 포도밭 거래 당시 법률자문을 구했는데 미국 현지 변호사라 국내법을 잘 파악하지 못한 것 같습니다 (회장님이) 당시 문제가 없는 것으로 보고 받으시고 진행하신 것인데 이번 취재과정에서 확인중에 문제가 있어 제반조치를 준비중에 있습니다
------------------------------------------------------------------------------------------------

이처럼 이희상-전재만이 생산, 납품한 G20 정상회의 만찬주는 명백히 실정법을 위반한 회사에서 생산된 와인입니다 
외환관리법을 위반한 포도밭에서 생산된 와인이 G20 정상들에게 제공된 것입니다    

G20 정상회의는 성공적으로 마무리됐고 그 어느때보다 대한민국의 발전된 모습을 전세계에 잘 알렸고 한국에 대한 인식을
새롭게 하는 계기가 됐습니다

그러나 공정한 사회를 강조하는 MB의 순수한 열정을 무시하듯 실무진이 실정법을 위반한 와인을 G20만찬주로 선정하면서
공정한 사회를 공허한 염불로 만들어 버렸습니다
MB는 G20에 그토록 공을 들이고 성공을 거두었건만 결국 지울 수 없는 옥의 티를 남기고 말았습니다

이희상은 전두환의 3남 전재만의 장인이자 회사자금 횡령, 해외부동산을 구입한 혐의로 1심 선고를 앞두고 있는 조석래 효성
회장의 장남인 조현준 효성 사장의 장인이며 동아원 회장, 대한상공회의소산하 중견기업위원장을 맡고 있습니다 

이희상은 수차례 외환거래법을 어기고 재산을 해외로 밀반출, 뉴욕 뉴저지 샌프란시스코등에 부동산을 구입했었습니다 

지난주는 G20의 성공을 기원하며 일체의 언짢은 내용을 삼가했었습니다
G20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으므로 오늘부터 이희상씨와 동아원, 그리고 전재만씨등에 대해 하나 하나 짚어보도록 하겠습니다

 


2006 17746 LEE HI SANG -
2006 35797 LEE GUN HUN -
2007 26803 LEE HI SANG -
KODO INC 2007 26804 -

분류없음2010.09.24 11:12
Loading
이 대통령은 지난 22일 수해 지역인 서울 양천구 신월동 일대 반지하 주택 등을 오세훈 서울시장과 함께 방문해 수해를 당한 주부에게 “기왕 (이렇게) 된 거니까 (마음을) 편안하게”라고 위로했다. 이에 주부가 “편안하게 먹을 수가 있어야죠”라고 답답함을 호소하자, 이 대통령은 그래도 “사람이 살아야지”라고 말했다.

원본출처 http://www.segye.com/Articles/News/Politics/Article.asp?aid=20100924002122&subctg1=&subctg2=

이 대통령의 발언이 KBS 9시 뉴스를 통해 방영되자, 네티즌들은 해당 장면을 캡처해 인터넷에 퍼나르며 “대통령의 발언 치고는 너무 가볍다”, “수해를 예방하지 못한 국정책임자로서 너무 무책임하다”며 질타하고 있다. 



 
분류없음2010.09.19 21:17
Loading


국가안보총괄점검회의가 최근 ‘긴급 동원 예비군’ 신설 방안을 최종 보고서에 담아 이명박 대통령에게 보고했다고 동아일보가 20일 보도했다.

원본출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9/20/2010092000337.html?Dep1=news&Dep2=headline1&Dep3=h1_08

이 보고서에 따르면, 긴급 동원 예비군은 1만여 명 규모로 희망자에 한해 매달 이틀 정도 군사훈련을 받는다. 일정액의 보수를 지급받으며, 국가위기 상황 등이 발생했을 때 동원된다.

안보점검회의 관계자는 “전시가 아닌 때 국가적 위기 상황이 발생했을 경우 동원할 수 있는 인적 자원에 한계가 있다”며 “특히 군 복무기간 단축 등으로 현역병이 부족한 상황에서 이들을 보충할 긴급 동원 예비군이 필요하다는 내용을 최종 보고서에 담았다”고 이 신문에 말했다. 이어 “긴급 동원 예비군은 국가의 총체적 위기 발생 시나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같은 중요한 국제적 행사를 치를 경우, 천안함 폭침사건처럼 북한의 국지 도발이 발생했을 경우 등에 동원되는 병력”이라고 덧붙였다.

안보점검회의가 도입을 건의한 긴급 동원 예비군은 미국의 긴급예비군(Ready Reserve) 제도와 비슷하다. 미국 정부는 베트남전과 1991년 걸프전 때 병력 부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긴급예비군을 소집한 적이 있다.

비대칭 위협 대비태세를 강화하는 방안으로 육군은 기동전력 대신 특수전력을 강화하고, 해군은 연안 방어 능력을 높여야 한다는 내용도 보고서에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분류없음2010.09.19 19:51
Loading
이명박 형님 이상득 입영하루만에 제대 - 아들은 1급 받았다 '질병' 면제  http://andocu.tistory.com/290
대통령 징병서류 막상 보니 더 황당 [병무청 자료 첨부]  http://andocu.tistory.com/291
공직자 병역조회 직접 확인하기 http://www.mma.go.kr/kor/s_kukmin/release/index.html

 

2012/11/11 - [분류 전체보기] - 이제 부정축재 부동산찾기 사실상 불가능 : 대법원,개인정보보호빌미 개악 -검색시 소유자 성만 표기

2012/11/11 - [리먼인수추진흑막] - [리먼인수흑막]이게 산업은행 리먼제안서-60억달러 돈만 대고 경영은 리먼에게 맡긴다


병무청이 최근 공직자 병역조회 웹사이트에서 군필 이나 면제자라고 기재해 병역이행여부를 식별하게 하는 구분란을 아예
없애버린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에 따라 면제자라고 기재돼 있던 이명박 대통령은 이제 병역조회란에서 면제자 딱지를 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상득의원을 조회하면 아들 이지형이 면제자라고 기재돼 있었으나 이제는 그런 표기도 없어졌습니다

병무청은 인터넷 웹사이트에 공직자등의 병역사항 열람 조회란을 통해 공직자 이름과 소속기관을 입력하면
병역사항을 볼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http://www.mma.go.kr/kor/s_kukmin/release/index.html ]
그러나 최근 조회화면란이 변경되면서 병역면제여부를 식별하기가 쉽지 않게 돼버려 사실상 병무청이 이대통령등
병역면제자들에게 조회화면에서나마 면제자 라는 딱지를 떼줬고 국민들에게는 불편을 가중시켰다는 지적을
피하기 어렵게 됐습니다

병역조회라 함은 병역을 마쳤는지 아니면 면제됐는지를 알려주는 것이 목적일진대
병무청이 이처럼 군필 또는 면제자 등을 표기하는 구분란을 아예 없애버림으로써
병역 면제자인지 군필자인지 알기가 쉽지 않게 돼 버렸습니다

지난달 3일 고위공직자 병역을 조회했을때는 구분란이 있었으나 지난 17일 조회했을때는 면제자 또는 군필을 적시했던
구분란이 없어진 것으로 미뤄 병무청은 이기간사이에 병역조회화면을 바꾼 것으로 보입니다

한마디로 개선이 아니라 개악이요, 공교롭게도 대통령등이 면제자인 상황에서 이런 개악이 일어난지라
개악을 지시한 사람이 누굴까에 이상한 의문이 들지 않을 수 없습니다

예전화면에 기재됐던 군번은 새화면에는 없어진 것 같습니다 아마도 개인정보 보호차원에서 없앤것 같습니다

구체적으로 알아보겠습니다
마침 제가 변경전 대통령등에 대한 병역조회 화면을 캡쳐해 뒀기 때문에 변경후 화면과 비교해 보겠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을 보면 옛날 화면에서는 면제자라고 기재돼 있어 병역을 면제받았음을 알 수 있습니다

병역조회 변경전 화면

이명박 병역조회 변경전화면



바뀐 화면을 한번 찬찬히 살펴보겠습니다 아래를 보면 과연 이분의 병역이행여부를 확인하기가 매우 어렵습니다
그 어디에도 면제자란 표기가 없고 병역관련 과정만 기재돼 있어 군필자인지 면제자인지 알기가 쉽지 않습니다
갑종 귀가 기피 대상 등의 병역사항만 기재돼 있고 맨마지막에는 병종 제2국민역 질병 이라고만 돼 있어서
이 분이 과연 군대를 갖다 왔는지, 아니면 몸이 안좋아서 꽃방위를 했는지, 아니면 병역면제자인지 알 수 없습니다

윗분들이 군대를 안 갔다 오는 바람에 병역조회에서 군필여부를 확인하는데도 공부가 필요하게 됐습니다
개선이 아니라 개악입니다

병역조회 변경뒤 화면

이명박 병역조회 변경뒤 화면이명박 병역조회 변경뒤 화면



이명박대통령 병역사항조회 변경전[좌측]-변경후[우측] 비교  

이명박병역조회 동시비교이명박병역조회 동시비교

이상득의원 병역사항조회 변경전[좌측]-변경후[우측] 비교

이상득 병역조회 동시비교이상득 병역조회 동시비교


이명박 화면 변경전 -변경후


대통령의 형님인 이상득의원을 조회해 봤습니다 
이상득의원은 입대 하루만에 제대를 한 군필자입니다
이상득의원의 아들 이지형은 면제자입니다

이상득의원 아들은 1988년 1급 현역병입영판정을 받았다가 불과 2년뒤인 1990년 군에 입대했다가 귀가조치됐답니다

병무청이 조회화면을 변경하기전에는 이상득의원이 군필자이고 아들 이지형은 면제자임을 한눈에 알 수 있었습니다 

변경후 화면 즉 군필 또는 면제자를 적시하는 구분란을 없애버린 새화면[맨아래]을 보면 과연 이상득의원의 장남
이지형이 군대를 갔다 왔는지, 안 갔다 왔는지 알아보기가 힘들게 바뀌었습니다

병무청의 공직자 병역사항 열람 조회화면의 변경은 국민을 몹시 불편하게 하는 개악입니다
특히 공직자들의 병역문제가 국민의 큰 관심이 되고 있는 시점에서 군필 면제자를 적시하는 란을 없앰으로써
왜 없앴을까, 대통령 눈치보는 것이냐 하는 '불순한' 동기가 없었는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는 것입니다

이상득 화면 변경전 - 변경후


분류없음2010.09.09 10:09
Loading
러시아에서 열리는 야로슬라블 세계정책포럼에 참석하기 위해 출국한 이명박 대통령이 오늘 밤 모스크바에 도착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러시아 방문 첫 일정으로 2012년 차기 대선에 출마가 유력한 블리디미르 푸틴 총리와 만나 양국 경제 협력 방안을 집중 논의할 예정입니다.

원본출처 http://www.ytn.co.kr/_ln/0101_201009092056112961

이 대통령은 내일은 러시아 야로슬라블에서 메드베데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열어 수교 20년을 맞는 양국의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내실화하기 위해 양국 외교·국방장관 회담을 개최하는 방안 등을 협의합니다.

정상회담에서는 또 오는 2015년부터 매년 750만 톤씩 러시아에서 천연가스를 선박이나 북한을 거치는 파이프라인을 통해 들여오는 방안과 우리 철도를 시베리아 횡단 철도에 연결시키는 방안도 논의할 예정입니다.

이 대통령은 이어 2차 야로슬라블 세계정책포럼 기조연설을 통해 한국의 민주주의와 경제 발전 경험을 소개하고 러시아의 국정 과제인 경제 현대화에 대한 협력 의지를 표명합니다.

이 대통령은 또 베를루스코니 이탈리아 총리와도 만나 오는 11월 서울 G20 정상회의 공조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입니다.


분류없음2010.08.23 11:52
Loading
이명박 대통령은 23일 고위 공직 후보자들의 인사검증 논란과 관련, "조금 더 엄격한 인사검증 기준을 만들라"고 지시했다.

원본출처 http://news.donga.com/Politics/3/00/20100823/30674921/1

이 대통령은 이날 수석비서관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인사 추천을 그때그때 기준에 따라 해서는 안 된다. 엄격한 기준을 만들어 그 기준에 따라 정밀하게 평가한 뒤 추천 여부를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홍상표 청와대 홍보수석이 전했다.

이는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일부 인사의 흠결이 드러나면서 국민 눈높이에서 부족한 점이 발견된 데 대해 이런 부분을 보완해야 한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청와대는 이 대통령의 발언이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일부 문제점이 지적된 후보자들의 거취와는 전혀 무관하다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한편 이 대통령은 정기국회 국정과제와 관련, "국회에서 통과시켜야 할 안건은 미리 청와대, 정부, 당과 국회가 협의해서 차질없이 이번 정기국회 회기 내에 처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라"고 말했다.

핫이슈 언론보도2010.08.16 15:58
Loading

국내에 여러가지 복잡한 문제가 산적한 가운데 세계적 시사잡지인 뉴스위크가 이명박대통령을 존경받는 세계 10대 지도자중
1명으로 선정했습니다
여러가지 문제가 많지만 이번 일은 축하해야 할 일임에 틀림없습니다
또 이번 일로 대한민국에 대한 이미지도 더욱 좋아지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축하할일은 축하해야죠 축하드립니다, 세계인의 기대에 어긋나지 않는 국정운영을 기대합니다

=============================================================================================================


뉴스위크는 현대 CEO를 역임한 이명박 대통령이 민간기업에서의 관리기술과 다양한 경험등을 토대로 주식회사 대한민국 [KOREA INC]이 역경을 이겨낼 수 있도록 바르게 인도했다고 평가했습니다

뉴스위크는 한국이 OECD국가중 가장 빨리 금융위기를 이겨냈고 올해 경제성장률이 5.8퍼센트로 선진국중 가장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습니다

뉴스위크는 제2의 글로벌 경제위기를 방지하기 위해 올해 11월 한국에서 열리는 G20정상회의에서도 이대통령의 능력이 발휘될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아래는 뉴스위크 기사 원문입니다

http://www.newsweek.com/2010/08/16/go-to-the-head-of-the-class/the-ceo-in-charge-lee-myung-bak.html

The global financial crisis provided a showcase for South Korean President Lee Myung-bak's management skills. Drawing on his experience as a former Hyundai CEO, Lee guided Korea Inc. through the storm, slashing interest rates to historic lows, setting up funds to save troubled banks and companies, and striking currency-swap deals to secure dwindling foreign-currency reserves. The result: the fastest economic recovery among OECD nations, and forecasts of 5.8 percent growth in 2010 (the highest rate among developed economies). His talent will again be on display at the upcoming G20 summit in November in Seoul, which South Korea will host and chair. Given that the summit's main purpose is to prevent another global economic crisis, Lee's skills will surely be in high demand.



 

핫이슈 언론보도2010.07.12 08:04
Loading
한나라당 전당대회(14일)를 앞둔 여권의 이전투구(泥田鬪狗)는 ‘권력투쟁’이라고 부르기엔 너무 유치하고 치졸한 수준이다. 당사자들이 주요 정치인이어서 한국 정치의 수준이 같이 추락하는 것 같다. 논리도, 근거도, 품위도 없다. 오직 눈앞의 경선에서 표를 얻으려는 얄팍한 포퓰리즘 잔꾀만 판친다. 이러고도 국정을 책임진 여당이요, 집권세력이라 할 수 있는지 얼굴이 화끈거릴 지경이다. 당의 대의원들은 국민을 대신해서 자질이 부족한 후보에게 엄격한 심판을 내려야 한다.

원본출처 중앙일보 http://news.joins.com/article/333/4307333.html?ctg=2001&cloc=home|list|list1

가장 큰 문제는 증거 없이 함부로 입을 열어 국민을 혼란스럽게 한다는 것이다. 정두언 의원은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선진국민연대의 (국정 농단) 문제는 KB금융지주(인사 개입 의혹)건 곱하기 100건은 더 있다”고 말했다. 그는 경선 경쟁자 중 한 사람인 김대식 후보와 박영준 총리실 국무차장 등 선진국민연대를 주도한 인사들을 공격한 것이다. 그는 김 후보와 호남표를 다투고 있다. 정 의원은 이명박 시장의 정무부시장 출신으로 경선·대선·인수위에서 핵심 역할을 했다. 그런 그가 아무런 증거를 제시하지 않고 정권에 칼을 던지고 있다. ‘100건’이면 정권이 크게 흔들릴 일이다.

당권에 도전한 이성헌 의원은 총리실 김유환 정무실장이 영포목우회의 인사 개입 관련 자료를 야당에 제보했다고 주장했다가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당했다. 김 실장은 정두언 의원과 가까운 인사로 알려져 있다. 이 의원은 제보를 받았다고 주장만 할 뿐 아무런 증거를 내놓지 않았다. 이 의원은 친박계 핵심이어서 친박계가 친이계의 권력 암투를 부채질하는 것이라는 논란으로까지 확대되고 있다.

정·이 의원 사건과 별도로 정권은 영포목우회와 선진국민연대, 이영호·정인철 청와대 비서관 그리고 소위 ‘메리어트 모임’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규명해야 한다. 사조직의 실체와 부당한 인사 개입 여부를 밝히고 위법혐의가 있으면 의법 처리해야 한다. ‘이명박호’가 겨우 반환점을 도는데 벌써부터 배에 물이 새고 이탈자가 생기고 있다. 일부의 권력 놀음에 국민이 국정을 걱정한다.
핫이슈 언론보도2010.07.04 15:46
Loading
"여권 쪽에는 왜 이광재·안희정 같은 사람이 없는가."

이명박 대통령은 지난달 지방선거 결과를 놓고 참모들과 얘기하다 불쑥 이런 얘기를 했다고 한다. 민주당의 강원·충남지사 당선자인 두 사람은 40대 후반이다. 나이도 젊지만 이 대통령이 특히 주목한 것은 두 사람의 '도전 정신'이었다고 한다. 이 대통령의 이 같은 의중이 전해지면서 한나라당에선 오는 14일 전당대회 당권에 도전하는 초·재선 의원들이 줄을 이었고, 집권 후반기 청와대와 내각 개편의 코드로는 '세대교체'가 부각됐다.

원본출처 조선일보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7/05/2010070500104.html?Dep1=news&Dep2=top&Dep3=top

3일 북중미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이 대통령은 자신이 방향을 잡아놓은 당·정·청(黨·政·靑) 쇄신 구도와 인선안에 대한 보고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참모들은 "개편 폭이 예상보다 넓고 인선작업은 빨라지는 분위기"라고 했다.

우선 이 대통령은 내각의 정점인 정운찬 총리의 후임 인선에 대해 본격적으로 고심하기 시작했다. 이 대통령은 3일 독대한 정 총리가 세종시 수정안 부결과 관련해 고사(固辭) 의지를 굽히지 않자 본인의 뜻을 존중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여권 관계자는 "이 대통령은 정 총리를 평소 두텁게 신임해왔으며, 최소한 '정 총리가 불명예스럽게 퇴진하도록 하지는 않겠다'는 뜻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 대통령은 정 총리를 차기 주자 그룹의 한명으로 여기고 있으며 정 총리가 스스로 물러난다 하더라도 적절한 역할을 해야 한다는 인식"이라고 했다.

관심을 끄는 대목은 차기 총리의 기본 콘셉트를 이 대통령이 어떻게 잡고 있느냐이다. 만일 세대교체 위주라면 항간에서 나도는 김태호 전 경남지사, 임태희 노동부 장관, 안철수 카이스트 교수 등 40대 후반~50대 중반의 인사가 파격적으로 낙점될 수 있다. 하지만 이 대통령의 이번 인선 코드는 세대교체만이 아니다. 통합이나 화합도 이 대통령이 무겁게 고려하는 코드다. 이런 관점에서 보면 전당대회에 출마한 한나라당 인사들이 제기한 '박근혜 총리론'이나 여권 일각에서 거론되고 있는 호남·충청 인사 또는 '야권 성향 인사' 영입론도 검토될 수 있다. 다만 청와대 관계자는 "아직 박근혜 전 대표 총리 카드는 본격적으로 검토된 적이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총리가 교체될 경우 내각은 최소한 중폭 이상으로 바뀔 것으로 보인다. 현 정부 초반에 임명된 안병만 교육과학기술·정종환 국토해양·유인촌 문화·전재희 보건복지·장태평 농림수산식품·이만의 환경부·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 등 7명은 모두 교체 선상에 올라 있다. 이 장관들의 경우 실무 전문가형으로 짜일 가능성이 크다. 다만 총리와 장관들의 경우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과해야 하기 때문에 사전 검증에 오랜 시일이 걸리고 오는 28일 재·보선 결과도 고려해야 하기 때문에 좀 더 인선 시기가 늦춰질 것이라고 청와대 관계자는 전했다.

이 대통령은 대신 이번주 중 청와대 조직개편안을 먼저 확정짓고 뒤이어 빠르면 이번 주말쯤 청와대 인사를 단행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4일 "집권 후반기를 목표로 한 청와대 시스템 개편은 이번주 중 마무리한다는 목표 아래 마지막 틀을 짜는 작업이 계속되고 있다"면서 "인사 개편 (시기)은 현재로선 유동적 요소가 많다"고 말했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이미 사의를 표명한 정정길 대통령실장과 정무, 국정기획, 홍보 등 청와대 핵심 수석 3명이 모두 교체될 것으로 안다"면서 "청와대의 틀이 확연하게 달라질 것"이라고 했다. 후임 대통령실장으로는 당초 백용호 국세청장 등 세대교체형 인물들이 유력하게 거론됐으나 총리를 세대교체형으로 인선하는 대신 정권의 살림을 챙겨야 할 대통령실장은 김덕룡 대통령 국민통합특보 등과 같은 '경륜형'으로 임명하는 것이 낫다는 의견이 부상하고 있다.

핫이슈 언론보도2010.06.28 18:26
Loading
경북 경주의 다스 노조가 '전임자 보장'을 요구하며 파업에 돌입해 노동계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현대자동차에 부품을 납품하는 이 회사는 조합원 700여명의 중견기업에 불과하다. 그럼에도 이 파업이 주목받는 이유는 "'전임자 보장'만을 내건 최초의 불법파업"(28일 노동부 입장)이기 때문이다. 또 다스의 소유주가 이명박 대통령의 큰형인 이상은 회장인 것도 더욱 관심을 끌게 하고 있다. 다스의 파업으로 현대차·기아차가 조업 차질을 겪을 수 있다는 점도 주목받는 이유 중 하나다.

원본출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6/29/2010062900088.html?Dep1=news&Dep2=headline1&Dep3=h1_06

노동계에선 다스 파업사태를 오는 7월부터 시행되는 전임자 수 축소를 규정한 타임오프(유급근로시간 면제)제도 조기 정착의 '바로미터'(지표)라고 보고 있다. 정부가 민주노총 금속노조에서도 강성으로 통하는 경주지부의 핵심 사업장인 다스 파업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할 경우 타임오프의 틀 자체가 흔들릴 수 있다는 것이다. 거꾸로 민주노총은 금속노조 경주지부와 기아차노조 등을 선봉으로 '타임오프 무력화 투쟁'을 강하게 밀어붙이고 있다.

타임오프 정착의 바로미터

다스 노사의 협상·파업 과정은 타임오프를 둘러싼 현 노·사·정 분위기를 고스란히 반영하고 있다.

28일 노동부에 따르면 다스 사측은 지난 24일 기존 전임자 수와 처우를 인정하고 임금을 시급 기준 270원 인상하는 내용의 임단협에 잠정합의했다.

이는 개정 노동법에 따른 전임자 한도를 초과하는 위법적인 내용이었다. 7월부터 시행되는 타임오프제에 따르면 조합원 700여명의 다스는 전임자를 현재의 12명에서 3명으로 줄여야 하는 상황이었다.

노동부는 다스 노사의 합의를 예의주시하고 있었다. 노동부 고위간부는 지난주 "다스 노사가 기존 수준의 전임자를 보장하는 구두합의를 했다"며 "내 자리를 걸고 다스가 위법적 단협을 체결하지 못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통령 큰형의 사업장이란 이유로 법집행에 예외를 두지 않겠다는 의지였다.

다스 사측은 잠정합의 다음 날인 25일 입장을 바꾸었다. 이날 노조가 조합원 찬반투표를 통해 임단협을 추인한 뒤 28일 임단협 조인식을 갖자고 제안하자 사측은 "전임자 등 노조활동 부분은 법을 어길 수 없다"며 합의안 서명을 거부했다. 다스측도 노동부의 강력한 처벌 의지를 읽고 입장을 바꾼 것으로 보인다. 이에 노조는 "사측의 쇼에 뒤통수를 맞았다"고 비난하며 이날 오후 8시부터 무기한 전면파업에 돌입했다.

이에 대해 다스 이상웅 이사는 "회사는 애초부터 법에 어긋난 전임자를 인정하는 합의를 해준 적이 없다"며 "다만 '6월 17일 현재 (노조전임자) 적용기준 및 임단협 진행 상황을 확인한다'는 확인서를 써준 것을 노조가 전임자 보장으로 오해한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 '전임자 파업' 강력 처벌 방침

노동부는 다스 노조의 파업을 불법파업으로 규정하고 엄정 대처 입장을 밝혔다. 노동부 포항지청은 26일 노사 양측에 공문을 보냈다. 노조엔 '불법파업을 중단하라'는 내용이었고, 사측에는 '개정 노조법을 준수하라'는 내용이었다. 사측은 27일 경찰에 시설보호 요청을 하는 등 불법파업에 대한 강력한 대처 의지를 보이고 있다.

노동부는 다스와 같은 사례가 빈발할 것으로 보고 최근 지방관서마다 이면합의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노사정 공동 상담실을 만들도록 지침을 내렸다. 노동부 관계자는 28일 "대기업을 중심으로 단협 체결 현황을 집중점검해 이면합의가 드러나면 엄정하게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기아차 생산 중단할 수도

다스는 현대·기아차에 들어가는 '시트 트랙(시트가 앞뒤로 움직이도록 하는 일종의 레일)'의 90% 이상을 납품하고 있기 때문에, 파업이 지속될 경우 현대·기아차의 완성차 생산이 사실상 중단될 우려까지 제기된다. 시트 트랙이 없으면 시트를 만들 수 없고, 시트를 못 만들면 자동차도 만들 수 없기 때문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다스가 공급하는 자동차 시트 트랙은 재고물량이 넉넉하지 않으며 당장 대체하기도 어려운 부품"이라면서 "다스로부터 부품 공급이 끊어질 경우, 2~3일 내에 현대·기아차 전 공장의 완성차 생산에 큰 타격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분류없음2010.06.22 07:30
Loading
이명박 대통령은 22일 서울 양천경찰서 고문 의혹 사건과 관련, “어떤 이유로든 수사과정에서 고문은 용납될 수 없다. 드러난 문제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법적인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법집행 과정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국민의 인권을 지키는 일”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원본출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6/22/2010062200958.html?Dep1=news&Dep2=headline2&Dep3=h2_07

이 대통령은 이어 내각 개편과 관련, “국무위원은 때가 되면 언제든 물러날 수 있지만 마지막 하루까지 최선을 다하는 것이 국민을 향한 도리”라며 “국민을 위한 일에 한시도 소홀함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과거 개각때마다 장관들에게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한 바 있어, 개각이 임박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 대통령은 또 “개혁과정은 피곤하고 힘든데 반해 성과가 나오기 까지는 시간이 많이 걸린다”며 “끊임없는 확인과 설득을 통해 제도가 안착되고 목표하는 성과가 나올 수 있도록, 그래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국무위원들에게 당부했다. 교원평가제, 교장공모제 등 현 정부의 교육 개혁 정책과 관련해 최근 교육관련 단체들이 반발하는 것 등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보인다.
분류없음2010.06.06 17:08
Loading

[李대통령 구상은]
친서민 중도실용 행보로 국면전환 기대
역풍 가능성 우려 "성찰할 부분은 성찰"

6∙2 지방선거 패배 이후 인적 쇄신과 국정운영 기조에 대한 이명박 대통령의 구상이 어느 정도 드러났다. 이 대통령의 구상은 선거 패배에도 불구하고 '갈 길을 가겠다'는 것으로 요약된다.

이 대통령의 고민은 청와대 핵심관계자의 발언에서 묻어난다. 이 관계자는 6일 7∙28 재보선 이후 청와대 및 정부 개편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필요에 따라 개각 등은 하겠지만 선거 패배라는 상황 논리 때문에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지방선거에서 드러난 민심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성찰할 부분은 성찰하겠지만야당 요구대로 대폭적인 인적 쇄신과 전면적인 국정운용 기조 변화를 추진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생각을 갖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원본출처 한국일보

내각 총사퇴 등을 주장하는 야당 요구에 따를 경우 국정 운영은 일관성을 잃은 채 표류할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이 관계자는 "사람이 바람을 잡겠다고 쫓아갈 수는 없지 않겠느냐"며 "국정을 책임지고 있는 대통령으로서는 뚜벅뚜벅 걸어가야 하지 않겠느냐"고 설명했다.

이 대통령은 또 섣부른 인적 개편이 정권 차원의 권력누수를 부를 수 있다고 걱정하는 눈치이다. 이는 청와대 관계자들이 2006년 지방선거에 참패한 노무현 정부가 "선거는 당이 치르는 것"이라며 인적 쇄신을 하지 않았던 전례를 거론하는 데서도 확인된다. '여기서 밀리면 계속 밀린다'는 인식을 갖고 있는 셈이다.

청와대는 이런 입장을 밝히면서도 역풍 가능성을 의식해 매우 조심스럽게 대응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들은 "이 대통령이 선거 결과를 깊이 성찰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대통령은 역풍을 잠재우고 정국을 리드하기 위해 '친 서민 중도 실용' 행보를 가속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민과 약자를 챙기는 행보로 민심을 다독이고 수세적인 입장에서도 벗어나겠다는 구상이다.

또 천안함 사태 등이 마무리된 뒤 개헌, 정치개혁, 검경 개혁 등 사회시스템 선진화 문제를 제기할 경우 국면이 역전될 수 있다고 기대하는 것 같다.

하지만 이 대통령이 현재의 국정 기조를 이어갈 경우 야당에 밀리면서 7 28 재보선에서도 상당히 고전할 가능성이 크다. 그래서 청와대가 적절한 시점에 나름의 쇄신 카드를 준비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이영섭기자 younglee@hk.co.kr

분류없음2010.06.06 11:28
Loading
이명박대통령님 문제 있는 정책은 바꾸고 문제 있는 사람은 갈아야 되는게 아닙니까
문제있는 사람들때문에 님이 몰매를 맞을 필요는 없지요. 머리를 쓰세요 머리
박근혜 전대표 어머니 육영수 여사는 옛날 중정의 전횡을 보다 못해 이후락등을 정리해야 한다고
박대통령에게 조언했답니다 '당신이 그런 사람들때문에 욕먹을 필요는 없쟎아요, 국민을 봐야죠'
물론 중정은 박대통령의 뜻을 받들고 구현하는 도구였으므로 결국 잘못의 근원은 박대통령에게 있다고
하겠습니다만 이정도의 건의라도 올리는 육여사가 대단하게 느껴집니다
국민들 누가봐도 마땅챦게 여기지는 사람들이 있지 않습니까, 상식에도 맞지 않고
그런 분들 자진사퇴해서 부담을 덜어주든지, 뭐 그런 분들이 자진사퇴하려면 진작했겠지요
무망하다면 대통령님이 자르세요

MB, '인적쇄신 역효과' - 인적쇄신 대상자에 끌려다니는 MB ?  http://andocu.tistory.com/1996



이명박(MB) 대통령이 한나라당의 패배로 끝난 6.2 지방선거 이후 국정운영 방향을 놓고 장고에 들어갔다.

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한나라당 정몽준 대표가 사퇴하고, 정정길 대통령실장이 사의를 표함에 따라 인사 개편 시기도 이달 말 또는 다음 달 초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고개를 들고 있다.

구체적으로는 지난 4∼5일 싱가포르 순방이 끝나는 대로 우선 청와대 참모진을 개편하는 구상에 들어갈 것이라는 관측이 적지 않았다.

그러나 이러한 예측과 달리 이 대통령은 청와대와 내각의 인적 쇄신을 당장 단행하는 대신 기존의 친서민 중도실용 국정기조의 큰 틀을 유지하면서 민심의 요구가 무엇인지를 검토하고 반영하는 작업에 들어갈 것이라는 게 청와대 측 설명이다.

원본출처 조선일보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6/06/2010060600791.html?Dep1=news&Dep2=headline1&Dep3=h1_01_rel01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6일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이 민심의 흐름을 무시하는 것은 아니지만 국면 전환용으로 사람을 바꾸는 깜짝인사를 하지 않는다는 철학을 갖고 있다”며 “인적 개편은 7.28 재보선 이후에 이뤄질 가능성이 훨씬 높다”고 말했다.

이는 이 대통령이 선거 직후 밝힌 대로 선거에 나타난 민심을 ‘성찰’은 하되 당장 패배를 누구의 탓으로 돌리기보다 국정과제를 ‘뚜벅뚜벅’ 이행하겠다는 의지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이 같은 행보에는 지난 1분기 경제성장률이 7년3개월 만의 최대인 8%대에 진입하고, 천안함 사태도 원인 규명이 된 이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넘기면서 ‘1단계 조치’가 비교적 안정적으로 마무리 됐다는 자체 판단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또 앞으로 ‘미니 총선’으로 불리는 7.28 재보선과 한나라당의 전당대회까지 각종 정치일정이 톱니바퀴처럼 맞물려 있는 점도 고려됐다는 후문이다.

만약 7.8 재보선 성적이 기대만큼 나오지 않을 경우 일각에서 또다시 인적 요구를 들고 나올 가능성이 큰 만큼 그런 상황을 감안하자는 뜻도 있지 않겠느냐는 것이다.

이런 의미에서 당초 예상과 달리 재임 기간이 긴 ‘장수 장관’을 제외하고는 내각 개편도 최소한에 머무를 것이라는 예측도 나온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인적개편의 폭에 대해 “필요한 최소의 범위에 그칠 가능성이 많다”고 전망했다.

이에 따라 이 대통령은 그동안 천안함 사태로 안보 분야에 국정의 무게중심이 쏠렸던 데서 이제는 다시 현장 중심의 중도실용 국정운영 기조에 매진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 대통령은 지난 1일 국무회의에서 “선거 결과와 관계없이 더욱 국정에 매진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세종시 수정과 4대강 사업 등 선거 이후 일정과 사업 규모 등에서 변화가 예상됐던 국정과제에 대해서도 당장은 현재 기조를 유지하겠다는 입장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내각은 내각대로, 청와대는 청와대대로 검토하고 점검하고 있다”면서도 “한 번 입장을 정하면 꾸준히 가야지 일이 생겼다고 해서 호들갑을 떨면 안된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나 일부에서는 이 대통령이 인적 개편 시기에 여유를 두고 국정기조에도 큰 변화를 주지 않는 데 대해, 주변 상황을 최대한 염두에 두되 원활한 국정운영을 기본 원칙으로 정면 돌파할 수 있는 상황을 피하지 않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는 게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한편 청와대 수석비서관들은 오전 현충원 참배를 마친 뒤 주호영 특임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오찬을 함께 하며 지방선거 이후 정국 운영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분류없음2010.06.05 08:05
Loading


6·2 지방선거 패배로 여권이 책임 논란에 휩싸였다. 하지만 책임론의 한쪽에선 패배 자체를 감지하지 못한 경보시스템의 부재를 지적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지방선거일인 2일 오전 이명박 대통령의 표정은 밝았다. 청와대 옆 신교동 국립농학교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오전 8시 투표를 하고 나와선 취재진에게 “누구 찍었느냐고 안 물어보나? 일 잘하는 사람 찍었지”라고 농담을 걸 정도였다. 청와대 내에서도 선거에 대해 크게 걱정하는 참모들은 없었다. 격전지의 전망을 물으면 “잘 되겠지”라는 낙관론이 대부분이었다.

하지만 오후 들어 지상파 방송 3사가 공동 실시한 출구조사 결과가 조금씩 흘러나오면서 청와대는 술렁거리기 시작했다. 일부 관계자들은 뒤늦게 기자들에게 “전망이 어떠냐” “바닥 민심이 어떤 것 같으냐”고 거꾸로 물었다.

원본출처 중앙일보 http://news.joins.com/article/128/4220128.html?ctg=1000&cloc=home|showcase|main

결국 오후 6시에 발표된 출구조사는 한나라당 참패를 기정사실화했다. 충격에 빠진 참모들은 걸려오는 전화도 받지 않았다. 이 대통령은 집무실에서 머물다 출구조사가 발표된 지 한 시간 만에 관저로 들어가버렸다. 대통령은 그 이후 선거 결과에 대해 말을 아끼고 있다. 그만큼 충격이 컸기 때문이라고 청와대 관계자들은 전했다.

왜 이런 일이 벌어졌을까. 여권 관계자들은 “이 대통령에게 올라간 보고서 대부분이 낙관적 전망만 담았다” “희망적 보고를 받고 마음을 놓았던 대통령은 선거 결과가 더 충격적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청와대 정무라인이 선거 직전 주말 여론조사를 바탕으로 낸 보고서도 낙관적이었다고 한다. 0.6%포인트 차 신승으로 끝난 서울시장 선거를, 오세훈 후보가 10%포인트 안팎으로 여유 있게 이길 것으로 전망했다고 한다. 서울 구청장 선거에 관해서도 ‘막판으로 갈수록 우세한 분위기가 더욱 좋아지고 있다’고 분석했다고 한다. 하지만 뚜껑을 연 결과 한나라당은 4개 구에서만 승리했다. 2006년 지방선거 때 25개 구를 ‘싹쓸이’한 데 비하면 참담한 성적이다.

직접 지방을 순회하며 민심을 파악했다는 민정라인의 예측도 빗나갔다. 지사 선거에서 대통령에게 뼈아픈 패배를 안긴 강원·충북에 대한 민정의 막판 판세 보고는 ‘추격이 강세지만, 격차를 좁히긴 힘들 것’이라는 내용을 담았다고 한다. 여기에 대통령의 ‘착시’를 부른 다른 정보들도 있었다고 여권 관계자들은 전했다. 여권의 한 핵심 인사는 “지방선거에서 여당이 선전을 할 것이라는 전제로 선거 이후 강력한 국정 운영 기조를 건의한 기관도 있었다”고 말했다.

대통령 주변의 민심 수렴 기능이 이처럼 고장난 원인은 여론조사 결과만을 지나치게 믿은 탓이다. 그래서 청와대 안팎에선 “여론을 수렴하고, 정확하게 진단하기 위해 시스템을 정비해야 한다” “부정적 의견도 더 많이 대통령에게 보고되는 분위기가 조성돼야 한다”는 등의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한 청와대 관계자는 “막바지 한나라당 참패를 경고한 수도권 30~40대들의 의견도 들었지만, ‘낙관론’이 대세인 상황에서 이런 의견을 비중 있게 보고하기는 쉽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남궁욱 기자
Loading
국방부 장관은 (천안함 사건) 저보다 늦게 보고받았죠?", "구제역이 발생해도 10분 내에 보고된다. 기업들은 해외에서 사고 나면 총수에게 10분 내에 보고된다. 최전방 접적(接敵)지역에서 이런 식으로 해서 되겠나", "링스헬기는 왜 자꾸 떨어지는 건가."

원본출처 조선일보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5/05/2010050500072.html?Dep1=news&Dep2=headline1&Dep3=h1_05

이명박 대통령이 4일 국방부에서 육군 중장급 이상, 해군과 공군 소장급 이상 150여명(별 220여개)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전군 주요 지휘관 회의에서 군을 질타하며 이렇게 말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천안함 사건 초기 보고체계의 허점, 이후 링스 대잠 헬기가 연달아 추락한 점 등을 지적한 것이다. 이 대통령은 그러면서 "밑에서부터 바뀌는 것은 있을 수 없다"며 "여기 있는 지휘관들부터 바뀌어야 한다"며 '위로부터의' 군 기강 확립을 주문했다. 이날 비공개로 진행된 토론 순서에서 이 같은 이 대통령의 질타가 30분가량 이어졌다고 한다. 이 대통령은 이에 대한 참석자들의 반성과 각오를 들은 후 마무리 발언에서 "통절한 자성(自省)과 각오의 얘기 잘 들었다. 그런 자성과 각오가 신속하게 현실로 이어져야 한다. 나는 우리 군을 믿는다"고 말했다.

중략
Loading
이명박(MB) 대통령은 4일 국방부에서 열린 전국 주요지휘관회의에서 천안함 침몰사건과 관련, “원인을 찾고 나면 나는 그 책임에 관해 분명하고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본출처 조선일보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5/04/2010050400963.html?Dep1=news&Dep2=headline1&Dep3=h1_01_rel01

이 대통령은 “현재까지 분명한 사실은 천안함은 단순한 사고로 침몰하지 않았다는 것”이라며 이 같이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또 “최고의 전문가로 이루어진 국제합동조사단은 조만간 원인을 밝혀낼 것”이라며 “원인이 밝혀지는 대로 우리는 그 결과를 세계 모든 나라에 알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나는 이 사태가 터지자마자 남북관계를 포함한 중대한 국제문제임을 직감하고 국제협력을 통해 원인을 밝힐 것을 국방부 장관에게 지시했다”고 밝혔다.
핫이슈 언론보도2009.12.01 16:16
Loading

해석親朴 "드디어 박근혜를 인정한 것"
親李 "화합하라는 강력한 경고다"
대부분 "원론적 얘기일 뿐"
민주 "대통령 정치중립 위반"

이명박 대통령이 당청 모임에서 '정권재창출' 취지의 발언을 한 사실이 알려지자, 1일 한나라당 내부에서는 여러 해석이 나왔다. 친(親)박근혜계 일각에서는 "이 대통령이 박근혜 전 대표 중심의 정권재창출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 아니냐"는 조심스러운 분석도 있다.

이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한나라당 최고위원단과의 조찬간담회에서 "한나라당이 화합하지 못하면 다음 정권을 잡기 힘들다. 대한민국을 선진국가로 만들기 위해서는 한나라당이 정권을 계속 이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 발언이 알려지자 친박계의 한 중진의원은 "이 발언은 박근혜 전 대표를 염두에 둔 '정권재창출' 발언으로 들린다"며 "며칠 전 대통령과의 대화에서도 (세종시 수정방침) '반대쪽에서 다음 대통령이 나올 것'이라고 하지 않았나. 박근혜와 함께 갈 수밖에 없다는 인식을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이 정권 연장을 생각한다면 한나라당 내에서 차기 가능성이 가장 높은 박 전 대표를 빼고는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또 다른 친박계 중진 의원은 "지금 한나라당이 친박계까지 똘똘 뭉쳐서 세종시 수정에 동의하지 않으면 수정안이 통과될 수 없다. 그렇게 되면 당도 우스워지고, 대통령은 레임덕에 빠지게 되기 때문에 대통령이 친박 쪽을 적극적으로 껴안는 모습을 보이는 것 같다"고 말했다.

친이(親李) 주류 진영에서도 "이 대통령이 최근 박 전 대표를 염두에 둔 말을 부쩍 많이 하고 있다"는 말이 나온다. 주류측 의원들 사이에서는 이 대통령이 측근에게 "결국 차기는 박 전 대표가 될 수밖에 없지 않으냐"는 이야기를 했다는 소문까지 돌고 있다. 한 주류 핵심 의원은 "(세종시 수정을) 반대하는 쪽에서 다음 대통령이 나올 것이라는 발언은 이 대통령의 무의식적인 생각이 생방송 도중에 갑자기 튀어나온 것 아니겠냐"고 했다.

하지만 이런 해석을 하는 의원들은 아직까지 양 진영의 '비둘기파'들 일부다. 친박 의원 대부분은 "정권재창출 발언은 한나라당 대통령으로서 정권 연장 차원에서 한 이야기일 뿐"이라고 했고, 주류측은 오히려 "화합하지 않으면 정권을 이어갈 수 없다는 경고의 의미가 더 큰 것 아니냐"고 하고 있다. 그동안 박 전 대표가 이명박 정부의 여러 정책들에 대해 호의적이지 않았는데, 더 이상은 참을 수 없다는 뜻이 담겼다는 것이다. "박근혜로 정권재창출이 가능하겠느냐"(주류) "MB가 곱게 정권을 넘겨 주겠느냐"(친박계)는 인식이 아직은 일반적인 것이 사실이다.

청와대는 정치적 파장을 우려해 이 같은 대통령 발언을 참석자들에게 '보안'으로 해달라고 요청했다고 한다. 당장 이 발언이 알려지자, 민주당은 이날 "명백한 선거 개입이자 정치중립 위반"이라며 반발했다. 노영민 대변인은 "대통령은 정치적 중립을 지키고 특정 정당의 선거에 개입하는 발언을 중단해야 한다"며 "한나라당은 2004년 3월 노무현 전 대통령의 똑같은 발언을 문제삼아 정치중립 의무 위반으로 탄핵한 적이 있는데 이번에 이 대통령을 탄핵하지 않는다면 이중인격자 집단이 될 것"이라고 했다.

당시 노 대통령은 2004년 총선을 앞두고 방송기자클럽 초청 회견에서 "국민들이 (열린우리당을) 압도적으로 지지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었다.

  •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핫이슈 언론보도2009.11.25 22:37
Loading

안원구 "'도곡동 땅은 MB 것' 문서 발견"  - 뷰스앤뉴스 펌 

"안원구, 박영준-이상득 아들과 친해. 이상득 두번 만나"

2009-11-26 11:07:44
구속된 안원구 국세청 국장이 지난 2007년 포스코건설 세무조사때 "도곡동 땅은 이명박 후보 것"이라고 적시된 문서를 발견했다는 진술을 했다고 민주당이 26일 주장, 파문이 급속 확산되고 있다.

민주당은 또한 안 국장이 이명박 대통령 최측근인 박영준 총리실 국무차장, 이 대통령 형 이상득 의원의 아들과 친분이 두터우며, 이같은 인맥을 통해 이상득 의원을 두차례 만나 한상률 국세청장 유임 로비를 했다고 주장, 정가를 밑둥채 흔들기 시작했다.

안원구 "포스코개발 세무조사때 '도곡동 땅은 MB 땅' 문서 봤다"

한상률 게이트 진상조사단장을 맡고 있는 송영길 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 당 대표실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안원구 국세청 국장이 지난 2007년 후반기 포스코건설에 대한 정기 세무조사 과정에서 '도곡동 땅이 이명박 후보 것'이라는 사실이 적시돼 있는 문서를 발견했다고 한다"며 "안 국장은 이것은 정치적 사안이기 때문에 관여해선 안 된다는 취지로 '보안조치'하라고 지시했다고 한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나 문서 확보 여부와 관련해선 "이 문서가 지금 없어졌는지 존재하는지는 불확정적인 것 같다"며 "그 문서가 현재도 존재하는지 확인해 보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말해, 아직 원본을 확보하지 못했음을 시사했다.

그는 이어 "안 국장 진술에 의하면, 이 사건이 자신을 음해하는 세력에 의해 (자신이) MB의 뒷조사를 했다는 것으로 오해를 받았다"며 "그래서 억울하게 밀려나고 탄압을 받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그는 또 안 국장이 긴급체포된 이유와 관련해서도 "안 국장은 지난 11월 18일 새벽에 긴급체포됐는데 왜 긴급체포가 됐을까"라며 "(체포시점) 전후로 <월간조선>과 도곡동 땅, 박연차 수사 관련 인터뷰를 한 적이 있고 <신동아>와도 인터뷰를 할 예정이었기 때문에 입막음용 수사가 아니었나 하는 의혹이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서울구치소에 수감중인 안 국장을 지난 23일 면회한 경위와 관련해서도 "그쪽에서 민주당에 도움을 요청해 와 접견했다"며 안 국장이 먼저 접견을 요청했음을 강조한 뒤, "안 국장은 '한상률 전 국세청장이 재임기간 중 부하직원에게 국세청 차장으로 승진시켜 주겠다며 3억원을 요구했다'는 부인 홍혜경 씨의 발언이 사실이라는 것을 확인해 줬다. 한상률 전 청장이 오늘 미국에서 '사실무근'이라는 기자회견을 했다고 하는데 그렇다면 국내로 들어와 진위여부를 밝혀야 할 것"이라고 한 전 청장의 즉각귀국을 촉구했다.

"안원구, 박영준-이상득 아들과 친분 두터워"

그는 특히 인사 로비 의혹과 관련, "한상률 전 청장이 이명박 정부 인맥에 취약해 안 국장이 연결해 줬다고 한다"며 "이상득 의원 보좌관 출신으로 인수위 때 정부구상에 영향력을 끼쳤던 박영준 국무차장과 친한 사이라고 한다"며 또다시 이 대통령 최측근인 박영준 총리실 국무차장 이름을 거론했다.

그는 더 나아가 "또 이상득 의원의 아들 이지형 씨와도 친하게 지내 이를 통해 이상득 의원을 의원회관에서 두 차례 만났다고 한다"며 이 대통령 형 이상득 의원과 그의 아들 실명을 공개하기까지 했다.

그는 노무현 전 대통령 표적수사 의혹과 관련해선 "한상률 전 청장이 현 정권에서 유임되고 그 과정에서 박연차 씨에 대한 세무조사가 실시됐는데 태광실업은 재계서열도 떨어지는데 국세청장의 직접 하명을 받는 서울지방청 조세4국에서 직접 부산까지 내려가 세무조사를 한 것"이라며 "그것이 표적 세무조사 의혹을 제기했고 박연차 게이트로 연결됐다"고 밝혔다.

그는 "박연차 세무조사가 일상적 국세청 업무가 아니라 청와대, 이명박 대통령과의 교감 속에서 진행된 것인지 여부에 대해 밝힐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영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