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Loading
노정연 13억원 환치기의혹과 관련, 경연희는 2009년 1월 노씨에게 전화해 13억원을 건네받은뒤 적어도 2010년 8월까지 정연씨와 전화연락을 했으며 그뒤 노씨와 연락이 안된다며 화를 냈었다고 이달호씨가 밝혔습니다 

2012/03/13 - [분류 전체보기] - 이게 이명박진술서- ‘BBK는 LKE뱅크의 사업구성체다’ [미국법원 진술서 원문 첨부]

2012/03/13 - [분류 전체보기] - 경연희, 노정연의혹 검찰수사착수뒤 지난달에도 뉴저지 부동산 또 매입 '확인'

 
이씨는 지난 2010년 10월 10일 커네티컷주 모처에서 시크릿오브코리아와 만나 2시간여에 걸쳐 노정연-경연희 환치기의혹을 상세히 설명하면서 경연희가 2010년 8월께까지 정연씨와 간간이 연락을 했으며 그뒤 정연씨와 통화가 되지 않는다는 말을 했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씨는 당시 경씨가 '정연이가 목동의 서민아파트에 살고 있는데 얼마전에 핸드폰번호을 바꿔버렸다, 내 전화를 받지 않으려고 번호를 변경한 것 같다'고 투덜거리며 화를 냈다고 주장했으며 경연희가 그 말을 한시기를 시크릿오브코리아와 인터뷰를 하기 한두달전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때 경씨는 정연씨가 목동의 서민아파트에 살고 있다고 분명히 말했다고 합니다 

정연씨는 대전에서 살다가 서울 신정동으로 이사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와 목동이 신정동 바로 옆임을 감안하면 노씨에 대한 경씨의 정보는 거의 정확했고 이 말을 전한 이씨의 주장도 신빙성이 있어 보입니다.

이씨는 이외에도 당시 여러가지 예민한 사항을 털어놨으며 하나하나 다시 들어보고 기회가 되면 공개하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