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분류없음2016.03.17 18:30
Loading

유병언 전 세모회장의 차남 유혁기씨부부가 지난 2014년 뉴욕호화콘도를 몰래 처분하려 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유씨부부는 매매계약을 체결하고 계약금까지 받았으나 잔금을 받기 직전 예금보험공사가 소송을 제기하며 부동산처분금지가처분신청을 함으로써 간발의 차이로 매도에 실패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같은 사실은 유씨부부의 콘도를 사기 위해 계약금까지 지불했던 매입자측이 지난 11일 뉴욕주 법원에 이같은 사실을 알리고 소송개입을 허락해 달라고 요청하면서 밝혀졌다. 특히 예보의 부주의로 부동산가압류처분을 피한 유전회장의 차녀는 차남부부 매도계약 체결하루전에 매매계약을 체결, 매도에 성공하는등 이들 남매가 치밀한 공조하에 같은 시기에 일제히 재산 빼돌리기에 나섰던 것으로 분석됐다, 또 예보는 지난 1일 아해프레스에 대한 소송은 철회한 것으로 밝혀졌으며 유씨 남매에 대한 소송은 지난해 6월 예보가 소송제기이래 다섯차례나 유씨측의 답변연기요청을 받아들임으로써 9개월쩨 표류하고 있다

상세내용 및 서류등 선데이저널유에스에이 하단링크 

http://me2.do/xaKq0UuZ



2016/03/17 - [분류 전체보기] - 뉴욕총영사갑질 민간기업까지?[9]-아시아나항공서 다이아몬드카드 수수, 민폐의혹


2016/03/16 - [분류 전체보기] - 뉴욕총영사갑질논란[8] 김총영사 '조사도중에 조기귀환하게 해달라' 요청 - 조사회피 비판


2016/03/16 - [분류 전체보기] - 뉴욕총영사갑질논란[6]파행운영:김총영사, 부총영사 예산집행권 박탈 -총영사유고시 업무총괄 차질


2016/03/15 - [분류 전체보기] - 뉴욕총영사 혈세낭비[5] 멀쩡한 가스오븐 '폐암유발한다'내다버리고 4천여달러 들여 전기인덕션설치


2016/03/14 - [분류 전체보기] - 뉴욕총영사 갑질에서 불법으로[4]-장인어른친구 관저초청오찬대접도 국민혈세로 충당/교민오찬으로 위장-외교부본부서도 당장 확인 가능


2016/03/13 - [분류 전체보기] - 뉴욕총영사 갑질논란[3]-영사들도 ‘감정적이다,청와대에 팩스넣으라’조언 – 사실상 공관마비 / ‘도대체 몇개월째냐, 아무개가 청와대에서 왔으니 물어보고 팩스하라’


2016/03/13 - [분류 전체보기] - 뉴욕총영사 갑질논란[2]-예산으로 보안안되는 고급노트북 사달라더니 총영사부인 드라마시청용으로//김기환총영사, ‘아이폰, 애플 노트북 사달라’-총무영사, ‘예산은 물론 보안상 불가능 ..


2016/03/13 - [분류 전체보기] - 뉴욕총영사 갑질논란[1]-전임총영사시절 관저공사 비리캔다며 청문회개최- 행정직원들에게 막말, 인격모욕까지/연일 닥달에 총무영사 휴직고려-직원들 눈물에 혈변까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